임신출산클리닉

맘편한산부인과의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여성종합검진 시스템으로 여성의 행복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고위험임신클리닉

HOME>임신출산클리닉 > 고위험임신클리닉

임신 또는 기존의 질병으로 인하여 산모의 건강에 위협을 줄 수 있는 각종 합병증이 유발 될 수 있는 임신을 말합니다.

내가 고위험 임신일까?

  • 고령 산모(35세 이상)
  • 19세 이하의 산모
  • 과거에 잦은 유산, 기형아, 조산아, 사산아, 우량아의 출산력이
    있는 산모
  • 임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병을 가진 산모
    (당뇨, 고혈압, 갑상선질환, 심장병, 신장병, 자가면역 질 환 등)
  • 유전 질환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 모체 혈액을 통한 기형아 검사에서 이상소견이 있는 경우
  • 초음파검사에서 이상소견을 보인 경우
  • 자궁 내 태아 발육부전이 있는 경우
  • 임신성 당뇨병
  • 감작된 Rh 음성 산모
  • 양수과다증 또는 양수과소증을 보인 경우
  • 조기 양막 파수
  • 조기진통으로 보이는 산모
  • 예정일을 1-2주 지난 산모
  • 임신중독증
  • 다태임심(쌍태아, 삼태아,...) 등 입니다.

고위험임신

  • 고령 산모
  • 임신중독증
  • 임신성 당뇨
  • 조기진통
  • 쌍둥이 임신

고령 산모

세계보건기구와 국제 산부인과 학회에서 초산여부에 관계없이 만 35세가 넘어 임신한 여성을 “고령임산부”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35세 이상 임산부가 전체 임산부 가운데 차지하는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고령 임산부는 초기 유산률, 다운증후군과 같은 염색체 이상, 태아기형, 그리고 임신중독증의 발생률이 높은편입니다. 반드시 염색체 검사와 선전정밀 초음파검사, 임신 말기 임신중독증 등의 임신에 따른 합병증 검사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35세 이상의 고령 임산부는 전문가를 찾아 적절한 상담과 관리를 받아야 합니다.

  • 자연유산의 가능성 증가
  • 자궁외 임신의 가능성 증가
  • 고혈압, 임신성 당뇨 발병율 증가
  • 산모의 질환증가
    (심혈관계 , 신경계, 신장, 폐질환, 산후혈전증, 폐부종, 만성고혈압, 심부전증의 위험도)
  • 조산과 저체중아 출산의 증가
  • 태반조기박리나 전치태반의 위험성 증가
  • 산후 회복의 지연
  • 다운증후군의 증가

임신중독증

임신 중독증은 임신 중 고혈압이 발견되는 경우라 할 수 있습니다. 임신 전~ 임신 20주 이전에 발견되는 경우 만성 고혈압이라 하며,
임신 20주~ 이후 새로 발견되고 출산 후 정상화 되는 경우를 임신성 고혈압이라고 합니다.

원인
임신중독증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착상 이후 발달단계에서 영양막 세포가 모체 내로 잘 침투되지 못 했을 때 산모와 태아의 혈관에 손상을 입혀, 다양한 증상들이 발견될 수 있습니다. 특히 산모의 비만, 당뇨, 유전적 요인들로 인해 질환의 상태가 더 안좋을 수 있습니다.
증상
초기에는 미미한 혈압상승의 소견이 발견될 뿐 다른 증상은 없습니다. 하지만 진행될수록 부종이 심해지며 소변 양 감소 ,두통, 상복부 복통, 시야장애 등이 발생합니다. 표면적으로 증상이 보인다는 것은 질환이 많이 진행되었다는 것을 의미하고 태아의 성장 발육부전이나 심한 경우 태아 사망등의 위험이 있습니다.
치료 방법
아이를 분만하는 것이 가장 원칙적인 치료입니다. 일반적으로 34주 이후 발견되는 자간전증의 경우 분만을 진행하며 분만을 하지 않을 경우 질환이 점점 나빠집니다.
*질환이 많이 진행 되었을시, 또는 발작 등을 일으키는 경우는 조산 여부와 무관하게 분만을 진행 해야 합니다.

임신성 당뇨

임신을 하면 태반에서 임신을 유지하기 위해 여러가지 호르몬을 생산하는데,이런 호르몬이 인슐린의 역할을 방해해 임산부의 혈당을 올리기 때문에 당뇨가 생깁니다. 즉, 태아 스스로 안정적으로 포도당을 공급받기 위해 임산부 혈액속의 포도당을 임산부가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것 입니다.

  • 시기
    태반이 더 커지고 호르몬도 많이 생성되는 임신중기에 생기며, 24~28주 사이에 임신성 당뇨검사로 당뇨여부를 진단하게 됩니다. 임신성 당뇨가 생기면 임신부의 췌장에서 혈액속 포도당의 양을 줄이기 위해 인슐린을 더욱더 많이 생산하지만, 혈당을 낮추지는 못합니다.
  • 임신성 당뇨진단
    ① 임신 24~28주경 최소 4시간 금식 후, 공복 시 혈당 check.
    ②100g당시약을 복용 후 1시간 간격으로 3번 혈당 검사를 실행

    공복시 (95↓) 1시간 (180↓) 2시간 (155↓) 3시간 (140↓)
    진단기준 4개 수치 중 2개 이상 수치가 높을 경우는, 원장님과 상담 후 혈당체크 ∙ 운동 ∙ 식단 조절을 하시게 됩니다.
  • 임신성 당뇨의 치료
    임신성 당뇨로 확진을 받은 임산부는 지방이 적고 칼로리가 낮은 음식을 먹어야 합니다. 지방은 전체 30%이하로 섭취하고, 고기는 되도록 피합니다. 달지 않은 음식과 과일, 채소, 통곡물 위주의 식사습관을 갖도록 합니다.
    * 임신중에 할수있는 운동인 걷기나 수영같은 유산소운동을 매일 하는 것이 좋습니다.
  • 예방
    건강한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만으로 적당한 체중을 유지하고 관리해준다면 임신성 당뇨를 예방할 수 있다. 따라서 임신을 계획하는 그 순간부터 규칙적인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적정체중을 유지하고 임신중에는 특히 건강한 음식, 채소위주의 식단을 짭니다. 또한 하루 30분이상의 운동을 해서 적정체중을 유지, 관리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조기진통

임신 만 37주 이전에 진통이 오는 경우를 말하고, 조기 분만이란 임신 만 37주 이전에 분만했을 경우를 가리킵니다.
이때 분만이 되면 태아가 저체중아일 뿐만 아니라 폐 성숙을 비롯하여 각 장기의 성숙도가 떨어져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합니다.

조기 진통의 원인
조기 양막 파수, 양수나 양막의 감염, 자궁 기형, 양수 과다증, 쌍태 임신, 자궁경관 무력증, 태아 기형, 전치 태반이나 태반 조기 박리와 같은 태반 이상, 태아 사망 등이 있습니다.
주의 할 점
임신 만 37주가 안 되었는데도 자궁이 자주 뭉치면, 혹시 조기 진통이 오는 조짐은 없는지 신경을 쓰고 주의해야 합니다.
집에서 응급 조치로 바로 해 볼 수 있는 처치는 물 종류를 충분히 마시고 옆으로 누워 안정을 취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자궁이 자주 수축하는 것 같으면 바로 병원으로 가서 조기 진통에 대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임신을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판단된 경우는 약물을 이용하여 조기 진통을 막아 볼 수 있습니다. 요즘은 의학 기술이 상당히 발달되어 있어서 조기 진통이 조기에만 발견되면 치료가 가능합니다. 자궁문이 이미 약 4cm 이상 벌어져 있거나 본격적으로 진통이 시작된 경우는 막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조기 진단이 무엇보다도 중요하고, 조기 진통이 예측되는 임신부(쌍태아 등)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쌍둥이 임신

일란성쌍태아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져 있지 않습니다. 빈도는 전세계적으로 인종, 나이, 집안내력(유전), 출산력과 상관없이 일정하고 약 1000명의 산모 당 3~5명 정도로 나타납니다. 이란성 쌍태아는 다음과 같은 경우에 흔하게 생길 수 있습니다.
고령 임산부 (35~39세), 키가 크고 체격이 큰 임산부, 다산모, 쌍태아를 출산한 친족이 있는 가족력 (유전), 배란유도제에 의한 임신

주의 할 점
  • 쌍태아를 임신했을 때는 산전, 분만시, 산후에 여러 가지 합병증의 위험이 증가합니다.
  • 쌍태아를 임신한 경우는 한 아기를 임신한 것에 비해 그 위험이 배 이상이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 쌍태임신시 대개 예정일보다 빨리 출산을 합니다.
  • 쌍태 임신은 38주를 만삭으로 봅니다. (단태임신은 만삭이 40주)

산전

  • 조산, 과대자궁, 태아기형(단태아의 2배), 자연유산, 자궁내 발육지연, 산모의 빈혈, 쌍태아 수혈증후군, 임신중독증, 임신성 당뇨, 양수과다증, 정맥류, 낙상 등이 있습니다.
  • 전치태반, 태반조기박리, 난산, 비정상태위, 제대탈출, 제왕절개술의 증가

산후

  • 산후 출혈 및 자궁근무력증, 수혈가능성의 증가
전문 의료진 3인이 전하는 신뢰
제주 맘편한산부인과에서는 의료진 전원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